예루살렘이 내려온다

This post is also available in: enEnglish pt-brPortuguês

요한계시록은 하늘의 예루살렘이 내려온다고 세 번 말씀하고 있습니다.

교회의 위대한 모범으로 인식되는 빌라델비아 교회의 충성된 자들에게 하나님께서 약속하셨습니다.

요한계시록 3:12
“… 내가 하나님의 이름과 하나님의 성 곧 하늘에서 내 하나님께로부터 내려오는 새 예루살렘의 이름과 나의 새 이름을 그이 위에 기록하리라.”

천년이 끝나고 새 하늘과 새 땅이 만들어질 때 요한은 새 예루살렘도 미리 봅니다.

위에 있는 예루살렘은 하나님께 충성했던 모든 천사들과 죽은 경건한 자들의 영이 거하는 곳입니다. 예슈아를 믿는 열방의 공동체, 즉 교회는 메시아의 신부라고 불리기에(엡 5장), 하늘의 예루살렘도 여기에서 ‘신부’라고 불리는데, 그곳은 사람들이 있는 곳이기 때문입니다:

요한계시록 21:2-3
“… 거룩한 성 새 예루살렘이 하나님께로부터 하늘에서 내려오니 그 준비한 것이 신부가 남편을 위하여 단장한 것 같더라 내가 들으니 보좌에서 큰 음성이 나서 이르되 보라 하나님의 장막이 사람들과 함께 있으매 하나님이 그들과 함께 계시리니 그들은 하나님의 백성이 되고 …”

새 예루살렘이 내려오는 것은 하나님과 사람의 거처가 하나로 합쳐지는 것입니다. 21장 대부분이 이 하늘의 거처를 묘사하는 데에 할애되고 있습니다. 이것은 에덴동산의 최종 회복이며, 어린 양의 궁극적인 결혼이고, 하나님과 인류 사이의 완전한 화해입니다.

요한계시록 21:10
“성령으로 나를 데리고 크고 높은 산으로 올라가 하나님께로부터 하늘에서 내려오는 거룩한 성 예루살렘을 보이니.”

하늘의 예루살렘이 있다는 신약 사상은 예루살렘이 “위”에 하나, “아래”에 하나, 두 개 있다는 랍비들의 사상과 유사합니다. 하늘에는 성막과 법정이 있는데 이는 이 땅의 장막과 “산헤드린”과 병렬된다는 것입니다.

경건한 사람이 “죽으면” 그의 몸은 무덤으로 가고 그의 영은 예루살렘이라고 불리는 하늘의 성으로 올라갑니다. 부활의 몸을 받을 때까지 그곳에 머물 것입니다. 그런 다음 하늘의 예루살렘에 살고 있는 성도들은 내려와 땅의 몸을 얻고 부활하여 회복된 낙원 에덴동산에서 영원히 살게 될 것입니다.

이곳이 예슈아께서 요한복음에서 말씀하신 거처입니다.

요한복음 14:2-3
“내 아버지 집에 거할 곳이 많도다 … 가서 너희를 위하여 거처를 예비하면 내가 다시 와서 너희를 내게로 영접하여 …”

그렇게 그곳에서 의인들이 예슈아와 하나님 아버지와 함께 살 것입니다. 새 창조의 때에 하늘의 거처가 내려옵니다. 그것이 내려오려면, 내려올 장소가 있어야 합니다. 그 장소는 지상에 있습니다. 그 중심은 예루살렘입니다.

의인들은 언제나 예루살렘에 있을 것입니다. 그들은 먼저 하늘에 있는 예루살렘에 있을 것이고, 그 다음에 내려와 지상에 회복될 새 하늘과 새 땅의 일부가 될 예루살렘에 있을 것입니다. 그렇습니다, 분명 의인의 영은 죽을 때 하늘로 올라갑니다. 그러나 결국 그들의 거처는 하늘의 예루살렘이 내려올 때 다시 이 땅에 있게 될 것입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By | 2018-04-02T07:01:07+00:00 3월 21st, 2018|분류되지 않음|0 Comments

Leave A Comment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