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과 어떻게 연결되어야 할까? (1부)

This post is also available in: enEnglish frFrançais pt-brPortuguês

기독교인으로서 우리는 이스라엘과 어떻게 관련되어야 할까요? 이스라엘과 어떻게 연결되어야 할까요? 로마서 11:17-24에서 바울은 절대적으로 중요하고 유기체적인 이 연결을 하나님의 언약 가족이라는 올리브나무(감람나무)에 접붙여지는 것으로 비유했습니다. 이 가르침을 완전히 이해하기 위해서 우리는 먼저 “이스라엘”이라는 단어는 주로 세 가지 의미가 있다는 것을 이해해야 합니다.

A. 유대민족:
“이스라엘”(하나님과 함께 있는 왕자)이라는 단어는 창세기 22장에서 야곱이 하나님의 사자와 씨름한 그 유명한 사건 이후 하나님께서 야곱에게 지어주실 때 처음 나옵니다. 이 토대적 단계에 “이스라엘”은 단지 이스라엘 12 지파의 큰 족장 야곱과 후에 그 후손에게 주어진 이름일 뿐이었습니다. 그에 반해, 하나님께서는 그분 자신을 영원히 “아브라함과 이삭과 야곱의 하나님, 이스라엘의 하나님”라고 밝히십니다. 그래서 “이스라엘”은 육신적으로 이 족장들의 자손들로서, 나중에는 유대민족으로 알려지게 됩니다.

B. 이스라엘 나라와 이스라엘 땅:
400여 년 후에 이스라엘 지파들의 인구는 크게 증가하여 그들은 함께 한 나라가 될 준비가 됩니다. 시내 광야에서 이 백성은 그들의 문화, 법, 사회를 규정하게 될 기본 요소들을 담고 있는 토라/율법을 받습니다. 약속의 땅에 들어간 후에 다윗과 그 후손들 치하의 영원한 메시아 왕국으로서의 나라를 세우는 또 다른 언약이 세워집니다(삼하 7장). 이 나라/왕국은 다윗의 도성인 예루살렘을 영원한 수도로 가지고 있습니다.

그렇게 “이스라엘”은 특정 땅과 수도와 경제 등을 가진, 미래에 세계의 중심이 될 메시아 왕국으로 회복될 약속을 가진 한 나라가 됩니다(행 1:6) 

C. 구원받은 남은 자 이스라엘:
이 부분이 문제가 좀 까다로워지는 부분입니다. 우리는 신약성경에서, 특별히 바울의 신학에서, 모든 세대마다 더 큰 이스라엘의 영적 부분 집합, 즉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에게 하신 약속들이 온전히 이루어지는 구원받은 남은 자들이 있다는 것을 배웁니다. 밖으로 이 유대인들 그룹은 다른 모든 이들과 똑같이 보이고, 똑같은 말을 합니다. 그러나 안으로 그들의 마음은 거듭났고, “할례 받았고,” 성령으로 인 쳐졌습니다. 대부분의 역사 속에서 그랬던 것처럼 유대인들 대다수가 그 세대에 주시는 하나님의 은혜의 계시에 신실하게 반응하지 않는 것처럼 보일 때조차, 하나님께서 이 민족에게 하신 약속의 말씀은 경건한 남은 자들 때문에 여전히 참 됩니다(롬 11:16). 이것은 엘리야의 시대와 바울의 시대에만 참 되었던 것이 아니라, 우리 시대에도 참 됩니다. 왜냐하면 “그들이 다 이스라엘인 것은 아니기” 때문입니다(롬 9:6; 11:1-7).  더군다나 이제 새 언약 아래서 믿는 이방인들까지도 이스라엘의 하나님의 은혜 안에서 이 믿음의 언약의 올리브나무(감람나무)에 접붙여질 수 있게 되었습니다(롬 9:24; 11:17) 그래서 이스라엘은, ‘첫째는 유대인에게요, 또한 유대인 아닌 자들에게까지’라고 표현된, 함께 “한 새 사람”(엡 2:15)된, 예수님을 믿는 남은 자들입니다.

요약하자면, A와 B가 육신적 실체인 이스라엘을 일컫는 것이라면, C는 좀 더 신비스럽고 영적인 방식으로 이스라엘을 일컫는 것입니다. 이 셋 모두 성경이 “이스라엘”이라는 단어로 뜻하고자 한 것의 성경적으로 유효한 표현이며, 우리는 우리 자신이 때때로 이 중에서 전자나 후자에 연결되어 있는 것을 발견합니다. 그러나 로마서(특히 11:11-26)와 에베소서(2:11—3:6)는 유대인과 이방인 (이스라엘과 열방)을 향한 하나님의 계획이 “완전히” 계시되는 것은, 올리브나무에 “접붙여짐”에 있어서 하나님의 우선순위를 우리가 옳게 분별하는 것에 달려 있다고 가르칩니다. 바울서신은 우리에게, 새 언약 아래서 “이스라엘”을 향한 하나님의 의도의 신비는, 그리스도(메시아) 안에서, 유대인과 이방인의 관계를 하나님께서 이스라엘(민족, 나라, 남은 자)과 맺은 모든 언약에 따라 정렬함으로써, 그 충만함을 발견할 수 있다고 가르칩니다! (2부에서는 이 관계들이 실제로 어떤 모습으로 나타날 수 있는지를 살펴볼 것입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By | 2016-06-23T00:00:00+00:00 6월 23rd, 2016|미분류|0 Comments

Leave A Comment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