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과 어떻게 연결되어야 할까? (2부)

This post is also available in: enEnglish frFrançais pt-brPortuguês

1부에서 우리는 성경에 따른 “이스라엘”이 a) 아브라함, 이삭, 야곱의 육신의 후손들인 유대인들  b) 이스라엘 땅에 있는 유대 나라 c) 예슈아를 믿는 남은 자들—유대인과 이방인 모두—을 의미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로마서 11장의 올리브나무(감람나무) 비유는 기독교인들이 자신들을 이 세 가지 차원의 성경적 이스라엘의 충만함을 반영하는 방식으로 이스라엘에 “접붙여진” (언약으로 연결된) 것으로 보라고 요구합니다. 이것이 “이방인의 충만한 수가 차고”, “온 이스라엘이 구원 받고”, 예슈아의 재림이 일어나게 하기 위한 하나님의 방식입니다(롬 11:25-26).

우리 시대에 이 완전히 “접붙여지는 것”이 어떤 것인지 연구하기 전에, 저는 기독교인들이 좋기는 하지만 우리가 추구하고 있는 충만함에 이르지 못하게 막는 방식으로 어떻게 이스라엘과 연결되어왔는지를 살펴보고 싶습니다.

1) C가 결여된 A + B—복음신앙 밖에서 이스라엘 혹은 유대인들과 연결됨
지난 여러 세대 동안 많은 기독교인들이 이스라엘 안에서 유대인들의 귀환과 이스라엘 나라의 회복에 관한 많은 성경 예언이 이루어진 것을 깨달았습니다. 수 세기에 걸쳐 유대인을 잘못 대우하고 난 후, 기독교인들은 애정 어린 마음으로 믿지 않는 이스라엘을 “시기 나게 하라”(롬 11:12)는 성경의 명을 받아들였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스라엘 땅으로 여행팀을 이끌고 와서 이스라엘방위군도 방문하고, 경찰들, 랍비들 등을 만나기도 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헌금을 하기도 하고 이 나라를 돕기 위해 나무를 심기도 하고, 강한 친-이스라엘 정치적 입장을 취하기도 합니다. 이것들은 모두 좋기는 하지만, 완전히 “C”—믿음의 이스라엘, 예슈아를 믿는 이스라엘인 남은 자들을 의미하는 이스라엘—이 결여되어 있을 수 있습니다.

로마서 9:611:17-18은 우리에게 이스라엘이 다 충만히 이스라엘인 것은 아님을 말해주고 있습니다. 누군가의 연결 모드, 즉 감람나무에 접붙여진 모드가 주로 구원받지 않은 대다수 유대인을 통해서라면 그 사람은 그 나무에서 떨어져나간 가지들에 (적어도 지금의 상태에서는) 접붙여져 있는 것입니다! 그것은 “그들과 함께 그 감람나무의 비옥한 뿌리에 참여”하는 방식이 아닙니다!! 여러분이 나무에 붙어 있지도 않은 가지에 접붙여져 있다면 뿌리로부터 축복과 양분을 얻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이런 잘못은 이스라엘 안에 믿는 남은 자들이 너무도 적어서 사실상 찾아보기 힘들었던 한 세대 전만해도 꽤 용서될만했지만, 오늘날 유대 나라는 영적 회복과 성장을 경험하고 있고 예슈아를 믿는 신실한 남은 자들이 무르익어 가고 있습니다. 이제는 감람나무에 접붙여진 관계가 충만함에 이를 때입니다!

2) 유대적/히브리적 “뿌리” 토라 교육
오늘날 믿음의 “유대적 뿌리”에 대한 가르침은 인기가 많아졌습니다. 성경과 유대 문화와 절기 등 히브리적 바탕에 대해 배우는 것은, 우리가 이미 메시아 안에서 가지고 있는 영적 유익을 앞의 것들을 지키는 데서 찾으려는 기대에서 비롯되지 않는 한, 유익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한 민족의 율법과 문화에 연결되는 것은 사실 관계적 방식으로 그들과 연결되는 것과는 다른 것입니다. 이것을 이렇게 생각해 보십시오: 정기적으로 초밥집에서 외식하는 것은 여러분이 일본 음식을 맛보는 것에 도움이 될지는 모르지만, 그것이 사실 일본이라는 실체에 연결되도록 돕지 못할 수도 있는 것입니다. 물론, 일본 요리를 맛보거나 언어와 역사를 배우는 것이 일본 사람들과의 관계를 더 깊게 만들어주도록 도와줄 수는 있습니다. 그러나 그것이 관계 자체로 오인되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로마서 11장의 감람나무는 “토라 교육/교리” 나무가 아니라 “사람들 나무”입니다. 바울에 의하면, 그 나무의 뿌리(하나님의 언약 백성)는, 유대적 정체성의 경계를 규정하는 나중에 생긴 토라에 근거한 종교적 관습 보다는, 믿음과 약속의 아브라함 언약으로 인식되어야 합니다(갈 4-5; 롬 10:4). 문맥상 바울의 전체적인 요점은, 안식일이나 절기를 지키는 것이 아닌, 그 나무에 있는 다른 사람들과의 바른 관계입니다.

하나님의 사람들의 이 “나무”는, 요한이 그의 환상 가운데 분명하게 알아볼 수 있었던(계 7:9) 열방의 독특한 문화와 정체성의 놀라운 다양성을 보여주는 무지개 같은 것이기도 합니다. 이렇게 오인된 방식으로 유대적 뿌리 교육을 통해 이스라엘에 “연결되는” 혹은 “접붙여지는” 것은 사실 큰 미혹이 될 수 있어서, 어떤 사람은 자기 자신이 추정적으로 “유대적” 혹은 “성경적” 생활방식과 믿음생활을 가지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이스라엘과는 A, B, C 중 어떤 형태로도 연결되어 있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저희 경험상, 이런 것은 마지막에 가서는 자기만의 종교적 관습의 사소한 것들을 강조하는 불건전한 집착, 정체성, 심지어 자신이 유대 혹은 이스라엘 “혈통”을 가졌다는 미혹적인 생각에 이르게 할 수도 있습니다(계 3:9).

Print Friendly, PDF & Email
By | 2016-06-30T00:00:00+00:00 6월 30th, 2016|미분류|0 Comments

Leave A Comment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