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과 어떻게 연결되어야 할까? (3부)

This post is also available in: enEnglish frFrançais pt-brPortuguês

1부2부에서 우리는 이스라엘의 성경적 정의(민족, 나라, 남은 자)와, 우리 세대에 기독교인들이 이스라엘과 연결되고 있는 몇 가지 방식을 살펴보았습니다. 우리는, 로마서 11장과 에베소서 2장3장에 의하면, 유대인과 이방인, 이스라엘과 열방 사이의 이 관계가 부흥과 회복과 예슈아의 재림을 위한 하나님의 계획이 충만함에 이르게 하는 약속을 담고 있음을 발견했습니다. 2부에서 우리는 좋기는 하지만 충만함에는 못 미치는 연결 방식을 몇 가지 살펴보기도 했습니다. 그러면, 우리는 어떻게 이 충만함을 이룰 수 있습니까? 우리 세대에 그것은 어떤 모습일 수 있을까요?

우선 우리가 충만한 연결, 충만한 “접붙임”을 찾고 있다면, 그것은 자연스럽게 이 세 가지 성경적 요소를 모두 만족시키는 “이스라엘”과 이루어져야 할 것입니다. 감사하게도 우리는 우리 세대에 그런 한 무리의 유대인들, 즉 이스라엘인 메시아닉 유대인 남은 자들, 곧 유대인(민족)이면서 이스라엘인(나라)이고 거듭나고 성령으로 인침 받은 남은 자들을 이스라엘 안에서 발견할 수 있습니다. 로마서 11장에서 바울에 따르면, 바로 이 유대인 무리가 이스라엘에게 하나님의 언약과 약속의 충만한 예치를 그들의 몸과 영 안에 가져다 줄 자들입니다(11:1-15).

세 겹 줄

바울은 에베소서에서 유대인과 이방인이 함께 메시아 안에서 화해하고 연합하게 되는 신비를 “한 새 사람”으로 묘사하고, 이 “그리스도의 신비”가 이전 세대 선지자들에게는 그의 시대에 계시된 것처럼 알려지지 않았다고 선언합니다(2:14-16; 3:1-6). 우리는 우리 시대에 대해 비슷한 것을 말할 수 있을 것입니다. 우리는 우리 시대에 1세기 때보다 훨씬 더 날카로운 초점으로 이 신비를 볼 수 있게 해주는 세 가지를 보고 있습니다:

1) 지구상의 거의 모든 족속, 방언, 나라 가운데 믿는 기독교인 남은 자들

2) 거의 2,000년 동안의 유배생활 후에 회복되고 독립한 (예루살렘을 수도로 둔) 유대 국가

3) 이스라엘 나라에 예수님을 믿는 남은 자들의 회복.

성경은, 열방의 교회가 자신이 이스라엘 남은 자들과 비교하여 바로 “접붙여진” 위치에 있음을 알게 될 때, 그리고 이스라엘 남은 자들이 모든 나라의 남은 자들과 함께 “공동 상속자, 한 몸, 동일한 언약/약속에 참여하는 자들”임을 알게 될 때, 비로소 우리가 함께 마지막 때의 충만함, 즉 부흥과 회복과 재림에 대해 자리를 잡게 될 것이라고 약속합니다(롬 11:11-15; 엡 3:6). 우리는 준비 되었나요? 이것은 이미 다음과 같은 방식으로 일어나고 있습니다:

1) 가르침: 우리는 이것들에 대한 계시가, 그것도 말씀과 성령님으로부터 오는 계시가 필요합니다. 우리는 바울의 경고에 주의를 기울이고 이 신비에 대해 “무지”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롬 11:25)

2) 관계: 우리는 이스라엘의 메시아닉 남은 자들의 지도자들과 전 세계 교회 지도자들 사이의 교제가 늘고 있는 것을 보고 있습니다. “한 새 사람”은 유대인과 이방인 믿는 이 개개인이 서로 일대일로 중요한 관계에 있게 될 것이라는 의미가 아닙니다—전 세계 기독교인들의 어마어마한 수와 메시아닉 유대인들의 적은 수가 이것을 불가능하게 합니다. 여기가 바로 그리스도의 몸 안에서 리더십의 역할이 중요해지는 곳입니다: 믿는 이들 공동체를 대표하는 지도자들이 기도와 신뢰와 관계 가운데 함께 모이면, 전 지구적인 ‘한 새 사람’이 실현될 수 있습니다.

3) 협력: 관계가 더 많아지면서 우리는 기도와 예배 컨퍼런스와 아웃리치와 미디어 등에서의 협력을 보고 있습니다.

4) 통치: 이 마지막 것은 이 자체로 하나의 글이 되어야 하지만, 저희는 근래에 주님께서 그분의 백성에게 사도적이고 선지자적인 질서와 영적 통치의 충만함에 이르는 것을 회복하고 계신다고 믿습니다. 이 회복이 충만함에 이르는 것은 그리스도 안에서 이스라엘과 열방의 ‘한 새 사람’ 관계 회복이 충만함에 이르는 것과 올바르게 정렬되는 것에 달려있습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By | 2016-07-14T00:00:00+00:00 7월 14th, 2016|미분류|0 Comments

Leave A Comment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