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나에게서 한나에게로

This post is also available in: English Français Deutsch Español Português Nederlands 简体中文 Italiano 日本語 Dansk ไทย

한나에게서 한나에게로

저는 한나(사무엘 선지자의 어머니)의 기도에 놀랐습니다. 성경(이나 다른 경우)의 모든 좋은 것은 여인의 기도로 시작되는 것 같습니다. 많은 경우 절박한 상황 속의 여인이 절박한 기도를 합니다.

한나에 앞서 사라, 리브가, 라헬, 미리암과 자기 자녀를 학살로 잃은 이집트의 유대인 어머니들이 있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불임이라는 상황이나 자녀 때문에 깊은 중보 기도에 들어가게 되었던 그들의 어려움을 사용하셨습니다.

한나에게는 아이가 없었고, 그녀의 남편에게는 자녀를 낳은 또 다른 아내 브닌나가 있었습니다. 브닌나는 그녀를 조롱했습니다. 한나는 브닌나보다 더 경건한 여인이었으나, “축복” 받은 것 같아 보이지는 않았습니다. 그녀는 낙담하고 마음이 괴롭고 좌절하고 하나님과 그녀의 남편에게 좀 화가 나 있었습니다(삼상 1:7).

(하나님께서 처음부터 그녀를 몰아붙이셨기에) 그녀는 절박한 기도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먹고 싶지도 않았고, 한나가 할 수 있는 것이라곤 울며 기도하는 것이었습니다.

사무엘상 1:10 – 한나가 마음이 괴로워서 여호와께 기도하고 통곡하며

깊은 고뇌의 기도를 통해 그녀의 마음이 집중하게 되었고 주님께 서원을 하게 됩니다. 자신에게 아이가 생기면, 그를 주님께 드리겠노라(11)한 것입니다. 그때는 다스리는 사사도 없었고, 공개적인 예언도 없었고, 제사장 제도가 완전히 부패했었습니다. 이 한 여인의 헌신과 집중적인 기도가 그 모든 역사를 바꿨습니다.

한나의 기도는 예슈아의 겟세마네 기도나 오순절(샤부옽) 제자들의 기도에 비견될 수 있을 것입니다. 엘리 제사장은 그녀가 술 취했다고 생각했습니다(14). 그러나 한나는 대답합니다, “아닙니다.” – 저의 마음을 주님 앞에 쏟아 놓았을 뿐입니다. 사무엘상 1:15(새번역). 그녀의 깊은 마음을 쏟아놓은 것으로 말미암아 그녀의 기도는 응답 받았습니다.

그녀의 기도에 대한 즉각적인 응답은 “ 아들(삼상 1:27)”이었습니다. 그러나 이 아이는 그냥 보통 아이 이상이었습니다. 그는 고대 이스라엘에 예언의 은사를 회복시켰습니다. 사실 완전히 새로운 예언의 시대를 열었습니다. 왕국을 위해, 다윗 왕을 위해, 그리고 궁극적으로는 오실 메시아를 위해 기름을 부었습니다.

예언의 은사는 2의 송축의 노래에 기록되었듯이 한나에게 최초로 임했습니다. (성경 중 두 장이 온전히 이 “돌파를 이룬” 여인에게 할애되었습니다.)  그녀의 노래에서 드러난 것은 이렇습니다.

1. 죽은 자의 부활: 여호와는 죽이기도 하시고 살리기도 하시며 2:6
2. 지옥으로 내려갔다 다시 돌아옴: 스올에 내리게도 하시고 거기에서 올리기도 하시는도다 2:6
3. 가난한 자들에게 정의를 행함: 가난한 자를 진토에서 일으키시며 2:8
4. 왕국의 권세: (그들로) 영광의 자리를 차지하게 하시는도다 2:8
5. 심판의 날: 여호와께서 끝까지 심판을 내리시고 2:10
6. 다윗의 왕국: 자기 왕에게 힘을 주시며 2:10
7. 예슈아의 왕국: 자기의 기름 부음을 받은 자의 뿔을 높이시리로다 2:10

한 번의 기도 치고는 나쁘지 않습니다. 이것은 메시아와 그분의 왕국의 도래를 예언한 최초의 직접적인 예언입니다. 그녀는 기도의 산고 중에 사무엘만 낳은 것이 아니라, 메시아 왕국의 계시도 낳았습니다. 그녀는 사무엘뿐만 아니라 영적으로 다윗과 예슈아도 낳았습니다.

그녀의 기도는 누가복음 2의 한나라는 이름을 가진 또 다른 여인에 의해 계속됩니다. 안타깝게도 대부분의 번역본은 이 여인을 한나가 아니라 안나라고 부르는데, 이 때문에 독자들은 히브리적 연관성을 놓치게 됩니다. 누가복음 2장의 한나의 기도는 사무엘상 2장의 한나의 기도를 계승한 것입니다.

[: 한나라는 이름은 “은혜”라는 뜻의 헽-눈 ח-נ 어근에서 나왔는데요, 사실 히브리어로 ‘요하난’인 요한이라는 이름과 한나의 이름에 들어있습니다. 은혜의 여인 한나처럼 요하난(요한)은 은혜의 남자입니다.]

한나는 60년 동안 밤낮으로 기도해온 아셀 지파의 여선지자였습니다. 그녀는 오실 메시아의 탄생을 위해 계속 중보했습니다. 그녀는 첫 번째 한나가 기도의 응답이었던 사무엘을 보았던 것처럼, 그녀의 기도의 응답이었던 아기 예슈아를 보았습니다.

누가복음 2:37-38 – 과부가 되고 팔십사 세가 되었더라 사람이 성전을 떠나지 아니하고 주야로 금식하며 기도함으로 섬기더니 마침 때에 나아와서 하나님께 감사하고 예루살렘의 속량을 바라는 모든 사람에게 그에 대하여 말하니라

기도와 예언, 기름부으심은 한나에게서 사무엘, 다윗, 한나, 예슈아께로 이어졌습니다. 한나에게서 한나에게로 이어지는 연계선을 놓치지 마십시오.

한나의 기도의 예언 능력은, 하나님께서 그토록 절박한 상황을 통해 그녀를 몰아붙이지 않으셨다면 얻어지지 못했을 것입니다. 깊은 절박함에서 비롯된 중보는 세상을 변화시키는 기름부음을 풀어놓았습니다.

하나님께서 어려운 상황으로 들어가게 하실 때 우리는 너무도 자주 우리 스스로만 안정시키기를 구합니다. 우리 앞에 있는 어려움과 역경을 받아들이고, 부정적인 감정을 깊은 차원의 기도로 풀어놓는 것을 배우도록 합시다. 고통, 분노, 애통, 좌절, 슬픔과 상함 가운데 하나님께 울부짖는 사람의 깊은 심령에서 나오는 기도는 대단한 돌파를 낳을 수 있습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By | 2020-04-20T13:40:34+00:00 4월 20th, 2020|분류되지 않음|한나에게서 한나에게로에 댓글 닫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