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난을 피해 달아난다?

This post is also available in: English Français Deutsch Español Português Nederlands Italiano 日本語 Čeština Dansk

환난을 피해 달아난다?

“환난”에 대해 말할 때 많은 사람들은 즉각적으로 마지막 때 시나리오를 생각합니다. 그러나 우리는 역경에 대한 우리의 일반적인 태도를 살펴보기도 해야 합니다. 보통의 신자들은 고난의 때에 어떻게 반응해야 할까요?

신약에서 헬라어 틀립시스라는 단어는 “환난, 고생, 고난, 번민, 박해, 부담, 압박”으로 번역되고 45회 나옵니다. 언급된 예를 간단히 살펴보겠습니다.

∙ 38번은 역경의 때를 지나는 동안 강건해지고 도움을 받고 격려 받고 구출 받는 것을 말씀합니다.
∙ 7번은 이 문제와 관련이 없는 것 같아 보입니다.
∙ 믿는 이들이 역경을 만나지 않을 것이라거나 역경을 겪지 않도록 세상에서 없어질 것이라는 약속은 한 번도 없습니다(!)

히브리어로는 짜라가 헬라어 틀립시스에 해당하는 단어입니다. 짜라는 “고난, 고생, 역경, 고뇌, 환난, 빡빡함”으로 번역되며 율법과 선지서에 73회 나옵니다. 다시 한 번 빠르게 살펴보겠습니다.

∙ 69번은 고난의 시기를 지나는 동안 하나님께 부르짖고, 보호받고, 구출되고, 강건해짐을 말합니다.
∙ 3번은 관련이 없어 보입니다.
∙ 1번은 고생이 없어지거나 피해지는 것입니다.

시편의 많은 기도는 역경 중에 하나님께 부르짖는 것입니다. 히브리적 구원의 개념은 구출, 회개, 성결케 함, 적의 공격 중의 보호입니다.

혼자가 아니다
우리 믿음의 단면은 고난의 시기에 대처하는 법을 배우는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고난의 때에 특히 더 함께 계십니다(시 46:1, 91:15). 온 세상에 만연한 문화가 비도덕적이기에, 의롭게 행하고자 하는 사람들이 기본적으로 겪는 일은 어려움을 직면하는 것입니다.

“환난 전 휴거”에 대해 제가 우려하는 것 중 하나는 이것이 틀린 종말론이라는 것뿐만 아니라, 역경을 대하는 일반적인 태도에 대한 것이기도 합니다. 믿음은 어려움 가운데 있을 때 우리를 도와줍니다. 하나님께서는 시험과 환난 중에 구해주십니다. 성품은 신실함과 인내로 어려운 상황을 감당함으로써 계발됩니다. 부흥은 종종 박해에 동반됩니다.

어떤 씨인가?
역경에 대처하는 법을 모르는 사람은 마태복음 13장21절에 나오는 예슈아의 비유 중 두 번째 씨와 같을 것입니다. “그 속에 뿌리가 없어 잠시 견디다가 말씀으로 말미암아 환난이나 박해가 일어날 때에는 곧 넘어지는 자요.”

“환난 전 휴거” 메시지도 “위로만 하는” 메시지도 믿는 이들에게 뿌리도 성품도 없게 만들어, 앞으로 올 어려운 시기 동안 견뎌내지 못하는 자들이 되게 합니다. 많은 사람이 예슈아의 비유에서처럼 빠르게 넘어질 것입니다. 믿음으로 역경에 대처하는 것과 하루하루의 구원에 대해 하나님의 능력을 아는 것은 우리 세대에 절대적으로 중요합니다.

사도행전 14:22 – “제자들의 마음을 굳게 하여 이 믿음에 머물러 있으라 권하고 또 우리가 하나님의 나라에 들어가려면 많은 환난을 겪어야 할 것이라 하고”

성경 전체의 메시지는 역경의 때에 우리에게 대단히 큰 힘을 줍니다. 우리에게 어려움 가운데서 승리를 주시지 우리가 역경을 완전히 피하는 것이 아닙니다.

*이 시점에 아주 관련이 있어 2017년 자료를 다시 나누는 것입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By | 2020-06-29T11:41:43+00:00 6월 29th, 2020|분류되지 않음|환난을 피해 달아난다?에 댓글 닫힘